HOME > E-홍보실 > 뉴스  
 
   [뉴스]철강재 對日 수출 증가세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05-02-28 조회수 :2899  
   
  (서울=연합뉴스) 김지훈기자 = 국내 철강업체들이 일본에 대한 철강재 수출을점차 확대하고 있다.

이는 내수 경기가 되살아나면서 철강재 공급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일본의 내수시장에 진출함으로써 그동안 중국과 미국 위주였던 수출 시장을 다변화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2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국내 철강업계의 대일본 수출량(반제품 제외)은 지난 2002년 194만6천t에서 2003년 199만4천t으로 2.5%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235만9천t으로 18.3% 늘었다.

포스코[005490]는 닛산과 도요타 등 일본 자동차 업계가 철강재 부족으로 공급물량 확대를 요청해옴에 따라 일본에 대한 공급 물량을 지난해보다 소폭 늘릴 계획이다.

일본시장에 대한 포스코의 수출물량은 지난 2002년 151만t에서 2003년 146만t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154만t으로 다시 증가했다.

포스코는 특히 일본 자동차 업계의 공급확대 요청이 자동차용 고급 강판재의 일본시장 진출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국내 공급물량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일본 수출물량 확대를 검토중이다.

INI스틸[004020]도 지난해 H형강 9만t을 일본에 수출했으나 올해는 일본 수출량을 15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INI스틸은 건설경기 침체에 따른 철근판매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올해 철강재의총 수출규모를 지난해보다 28.2% 늘리기로 하고 해외 영업팀을 확대했다.

동부제강[016380]은 일본에 대한 수출 물량을 지난 2002년 2만8천t에서 2003년6만2천t으로 확대했고 지난해에는 10만8천t으로 늘렸다.

동부제강은 향후 중국의 철강재 시황이 악화될 것에 대비해 미국과 일본 등으로수출선 다변화를 추진해왔으며, 일본내 경기 회복과 철강 부족 심화 등에 따라 수출물량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일본에 대한 수출물량은 아직 중국이나 미국보다 적지만 일본내 수요가 늘고 가격도 높은 편이어서 수출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hoonkim@yna.co.kr